본문바로가기

아시아 최초 하이브리드 뇌혈관센터(Bi-plane Angiography + 3.0T MRI + 신경외과 뇌 수술실)

  • ANGIO 장비 + 초음파
  • MRI 장비 + 뇌졸증센터
  • 신경외과 뇌 수술실

공지사항

“힘내라 명지병원” 선인장 응원탑 로비에 우뚝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6-29 09:49

“힘내라 명지병원” 선인장 응원탑 로비에 우뚝

고양시,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과 환자 응원의 의미 담아 기증

 

명지병원 선인장 응원탑1.jpg


코로나19 대응에 나서고 있는 명지병원 의료진과 직원, 환자를 향한 선인장 응원탑이 병원 로비에 세워졌다.

 

고양시가 최근 명지병원 로비에 설치한 선인장 응원탑에는 ‘힘내라 명지병원’ ‘힘내라 고양시’ 등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병원 직원들은 물론 환자와 시민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가 새겨져 있다.

 

형형색색의 응원탑은 비모란(선인장)으로 꾸며진 높이와 넓이 각 2.3m 크기의 사각 화훼조형물로, 주재료인 비모란 선인장은 고양시의 대표적인 화훼 수출품목이다.

 

코로나19로 꽃박람회 개최가 불가능하게 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양시 농가를 살리기 위해 재단법인 고양국제꽃박람회가 제작한 조형물을 고양시가 코로나19 거점병원인 명지병원을 응원하기 위해 세우게 된 것이다.


명지병원 선인장 응원탑2.jpg


고양시의 한 관계자는 “‘세계 속의 한국’이라는 비모란의 꽃말처럼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세계적인 모범을 보이고 있는 명지병원을 향한 고양시민의 마음을 선인장 응원탑 속에 담아 전달한 것”이라며 “의료진과 병원 직원은 물론, 환자들과 고양시민들이 선인장 응원탑을 보면서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명지병원 박병마 총무팀장은 “고양시를 국제적으로 알리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는 고양국제꽃박람회의 개최가 취소된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비모란 속에 담긴 고양시민의 응원에 힘입어 명지병원도 코로나19의 완벽한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초 4월 개최 예정이었다가 올해 9월로 연기된 2020고양국제꽃박람회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최근 취소가 결정됐다.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