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아시아 최초 하이브리드 뇌혈관센터(Bi-plane Angiography + 3.0T MRI + 신경외과 뇌 수술실)

  • ANGIO 장비 + 초음파
  • MRI 장비 + 뇌졸증센터
  • 신경외과 뇌 수술실

공지사항

출국용 ‘코로나19 건강상태확인서’ 발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6-01 09:17

출국용 코로나19 건강상태확인서발급

1일부터, 산업부외교부복지부 의뢰자 대상 매일 24시간 검사

  명지병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PCR검사.jpg


명지병원61일부터 해외 출국용 코로나19 관련 건강상태확인서 발급을 시작했다.

 

정부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건강 상태확인서발급기관으로 지정된 명지병원은 1일부터 산업부와 외교부, 복지부로 부터 의뢰받은 기업인과 외교관을 대상으로 확인서 발급을 위한 진료와 검사에 들어갔다.

 

긴급하고 중요한 해외 활동이 필요한 기업인과 외교관 등을 대상으로 하는 출국 전 건강상태 확인서를 발급 받기 위해서는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른 의사환자 또는 조사대상 유증상자, 발열과 호흡기 질환자가 아니어야 한다.

 

명지병원은 의사환자 또는 조사대상 유증상자가 아닌 의뢰자를 대상으로 의사의 대면 진찰 및 코로나19 진단검사(RT-PCR검사)를 시행, 건강상의 의심소견이 없는 경우 정부 지정 서식 또는 외국정부 지정 서식에 따라 건강 상태확인서를 발급한다.

 

확인서는 출국 시 출국하려는 국가에서 검역용으로 요청을 할 때 출국을 앞둔 사람이 받을 수 있는데, 산업부와 외교부, 복지부에 발급신청을 하면 해당 정부 부처가 면담 등을 통해 검사 대상자를 선정한다.

 

건강상태 확인서발급 제도는 국가가 지정한 기관에서 통일된 서식 및 절차로 발급함으로써 해외로 출국하는 국민의 건강상태에 대한 대외적인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도입된 것이다.

 

한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지침상의 의사환자는 확진환자와 접촉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 환자를 말하며,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폐렴 등 코로나19 의심 자, 중국 등 코로나19 지역 전파 국가를 방문한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자, 코로나19 국내 집단발생과 역학적 연관성이 있으며,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 자 등이다.

 

명지병원은 요일에 관계없이 매일 24시간 코로나19 RT-PCR 검사를 시행하고 있는데, 건강상태확인서 발급은 휴일 없이 매일 09:00~17:30에 가능하다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