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아시아 최초 하이브리드 뇌혈관센터(Bi-plane Angiography + 3.0T MRI + 신경외과 뇌 수술실)

  • ANGIO 장비 + 초음파
  • MRI 장비 + 뇌졸증센터
  • 신경외과 뇌 수술실

공지사항

한양대 명지병원 이민경 교수, BRIC ‘한빛사’에 선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1-09-08 08:56
한양대 명지병원 이민경 교수, BRIC ‘한빛사’에 선정
IF 19.112 미국당뇨병학회 저널 게재논문으로 등재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SGLT-2 억제제 사용과 망막정맥폐쇄의 위험도’



한양대 명지병원 내분비내과 이민경 교수가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 Biological Research Information Center)가 주관하는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한빛사)’에 선정됐다.

BRIC은 생명과학분야의 학술지 가운데 IF 10이상의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한 한국인 과학자를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로 선정, 등재하고 있다.
이 교수는 최근 미국당뇨병학회(ADA) 공식 저널인 ‘Diabetes care’에 ‘제 2형 당뇨병 환자에서 SGLT-2 억제제 사용과 망막정맥폐쇄의 위험도(Sodium–Glucose Cotransporter 2 Inhibitors and Risk of Retinal Vein Occlusion Among Patients With Type 2 Diabetes: A Propensity Score–Matched Cohort Study)’를 게재했다.

논문이 게재된 ‘Diabetes care’는 2020년 기준 IF 19.112의 내분비 분야의 저명 저널이다. 이민경 교수 연구팀의 논문이 BRIC의 ‘한빛사’에 선정, 등재된 것이다. 이 논문 연구는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의 권혁상 교수(내분비내과)와 노영정 교수(안과) 등이 공동 참여했다.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를 바탕으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전국에서 새롭게 혈당강하제를 처방받은 환자 중 성향 매칭(Propensity Score Match, PSM)을 통해 SGLT-2 억제제를 투약한 4만 7,369명과 다른 혈당강하제를 복용한 4만 7,369명의 환자에서 망막정맥폐쇄 발생 위험을 비교, 분석했다.

2.57년간의 추적 관찰 연구 결과, SGLT-2를 복용한 환자에서는 망막정맥폐쇄 발병률이 1,000 환자 년당 2.19명, 다른 혈당 강하제를 복용한 환자에서는 1,000환자 년당 1.79명으로, SGLT-2 억제제 복용 환자에서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HR=1.264)

하위 분석에서는 SGLT-2 억제제 복용 환자 중 60세 이상인 경우와 신사구체여과율(estimated Glomerular Filtration Rate, eGFR)이 60mL/min/1.73m2 미만인 환자에게서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대 명지병원 이민경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다학제 연구진간의 협력을 통해 진행된 역학 연구로, 앞으로도 빅데이터 연구를 활용하여 당뇨병 예방과 치료에 기여하고 싶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 미국당뇨병학회(ADA) 공식 저널 ‘Diabetes care’에 게재된 논문 링크
https://care.diabetesjournals.org/content/early/2021/07/22/dc20-3133
맨위로 가기